오펀

'해운대 연인들' 남규리, 기억 되찾은 감강구 마음 돌릴까?

방송 2012.09.18 10:39


[오펀 방송연예팀=유보경 기자] KBS 월화드라마 ‘해운대 연인들’에서 윤세나 역을 맡은 배우 남규리가 극 후반부의 중요한 열쇠를 거머쥐었다. 


어젯밤(17일) 방송된 ‘해운대 연인들’ 12회에서는 태성(김강우 분)이 오토바이에 부딪힌 후 일부 기억을 되찾고 눈 앞에 있는 세나의 이름을 부르는 모습이 방송을 타며 궁금중을 폭발시켰다.  


극 초반 태성과 결혼식을 올린 후 사고로 태성을 잃었다고 생각한 세나는 한결 같은 마음으로 태성을 잊지 못하고 그리워하는 지고지순한 사랑을 보여주고 있다. 또 기억을 잃고 남해로 살아가는 태성과 늘 엇갈리기만 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해운대 연인들 남규리_01


이에 어제 방송에서 기억이 돌아온 태성과 세나가 드디어 만나게 되면서 앞으로 세나가 소라(조여정 분)와 태성의 관계에 있어 중요한 열쇠를 쥐는 인물로 급부상하며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드라마의 한 관계자는 ‘당초 특별출연 분량으로 출연하기로 한 남규리가 극 후반부로 갈수록 점점 비중이 커지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또한 남규리가 본인의 촬영이 없는 날에도 현장을 찾아 촬영을 응원하는 등 늘 웃는 얼굴로 촬영장에서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태성이 기억을 되찾은 가운데 태성과 소라, 세나, 준혁(정석원 분)의 얽히고 얽힌 러브라인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KBS 2TV ‘해운대 연인들’ 13회는 오늘밤 9시 55분 방송된다.


‘해운대 연인들’ 정석원, 벗은 몸으로 해운대 달궜다


[드라마] '해운대 연인들' 김강우-임하룡, 활어 수족관에서 잠수 놀이? 코믹 설정에 시선 집중


[본방사수] '해운대 연인들' 정석원, 여성 시청자 사로잡으며 치명적 매력 예고


[본방사수] '해운대 연인들' 김강우에게 붉은 손자국이 남은 사연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