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전시] '서울 패션 위크' 이지은 디자이너 패션쇼…패턴부터 실루엣까지 '호평'

전시/공연 2013.04.01 10:43


[오펀 패션뷰티팀=김민정 기자] 패션디자이너 이지은의 브랜드 그레인지 야드(Grange yard)가 F/W 2013 컬렉션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컬렉션은 여성의 실루엣을 초현실적으로 표현한 Line is refined to a filigree tracery라는 테마로 예술가 루이즈 부르주아 (Louise Bourgeois)의 작품세계와 와 한스 벨머(Hans Bellmer)의 ‘더 돌’(the doll)이라는 빅토리아 비스크 인형의 작품에서 영감을 얻어 아름다운 실루엣과 위트의 조화가 패션인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서울 패션 위크 이지은 디자이너 패션쇼…패턴부터 실루엣까지 '호평'_1


블랙앤 화이트, 레드앤 화이트 스트라이프와 도트 패턴과 니트의 조화로움이 경쾌함과 러블리한 매력을 표현했으며, 드레스, 트렌치코트, 재킷 등 니트 패브릭으로 다채롭게 제시되었다. 또한 유니크 하면서도 정교한 디테일과 곳곳에서 발견 할 수 있는 유머러스함으로 그레인지 야드만의 실루엣을 보여주었다. 


서울 패션 위크 이지은 디자이너 패션쇼…패턴부터 실루엣까지 '호평'_2

이지은 디자이너는” 이번 쇼는 니트디자이너로서 욕심내 소재개발과 디테일을 개발하는데 많은 시간을 쏟았다.’며, ‘앞으로 니트디자이너로 서울에 알리고 싶고, 쇼에 관심 가져주셔서 잊혀지지 않는 컬렉션이 될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번 패션쇼에는 최정윤, 김지우, 이영은, 임정은, 신수지, 방희정 등이 참석하였고, 혜박, 지현정, 진정선이 모델로 활약하였다. 


그레인지 야드(Grange yard)는 2009년 디자이너 이지은에 의해 설립된 브랜드로, 한 올 한 올 원단 패턴부터 실루엣까지 디자이너의 이념을 담아 직접 핸들링 해 니트를 중점적으로 창조해나가는 브랜드이다. 


디자이너 이지은은 런던 세인트 마틴에서 텍스타일을 전공한 후 니트 패션 과정을 1st Degree로 수료 하였고, 디올 옴므, 알렉산더 맥퀸, 소니아 리키엘 등의 디자인 하우스에서 인턴 경험을 쌓으며 브랜드에 맞는 디자인을 설립해나가는 과정을 배웠다. 후에 그레인지야드를 설립한 후 파리의 패션 전시회를 계기로 일본, 영국, 파리, 스위스, 캐나다, 미국 등으로 범위를 확장하게 되었고, 2010년 F/W 컬렉션으로 서울 패션 위크에 진출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