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현직 교사가 말해 준 중고등학교 '반 편성 시스템'의 진실 4가지

인터넷/화제 2017.11.09 18:57

KBS 드라마 학교 2017출처: KBS 유튜브 채널 ( 본 이미지는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학창시절 경험했던 '반 편성'은 어떤 과정을 통해 이루어졌을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현직교사가 말해주는 반 편성 시스템'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화제가 되고 있다.  


누구나 새학기에 친한 친구와 같은 반이 되어 서로를 끌어안고 기뻐하거나 같은 반이 되지 못해 슬퍼했던 경험을 가지고 있을 것이다. 우리를 울고 울린 반 편성은 어떤 과정을 통해 이뤄졌던 것일까.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큰 인기를 얻은 게시물 '현직교사가 말해주는 반 편성 시스템'을 소개한다. 


1. 반 배정에는 법규가 없다 


글쓴이가 밝힌 바에 따르면 반 편성과 관련된 학칙이나 규정은 존재하지 않는다. 글쓴이는 "(반 배정 결과가) 운영위원회를 거치긴 하지만 형식적인 절차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2. 학교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99%의 학교가 성적을 보고 반을 나눈다. 


반 편성에는 성적이 가장 큰 영향을 끼친다고 한다. 글쓴이는 "예를 들어 3반까지 있다면 1등이 1반, 2등이 2반, 3등이 3반, 4등이 3반, 5등이 2반, 6등이 1반 이런 식이다"라고 설명했다.  


3. 성적으로 학생들을 나눈 후에는 동학년 선생님들이 모여 심사를 한다


성적만으로 학생들의 반을 배정한다면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선생님들끼리 따로 필요한 조정을 거친다. 싸웠다거나 사이가 좋지 않은 학생들이 같은 반에 들어가게 됐을 경우에는 선생님들이 개입해 다른 반으로 배정하게 된다.  


글쓴이는 "2반에 시끄러운 애들이 많으니까 한 명을 3반으로 보내고 3반의 얌전한 학생을 2반으로 보냅시다", "A와 B는 같이 있으면 싸우니까 찢어야 합니다" 등의 이야기가 오고간다고 설명했다. 


4. 성적이 기준이지만 교사의 재량으로 바꿀 수 있다.


성적이 기준이지만 교사의 재량으로 반 편성은 바뀔 수 있다. 따라서 절대 같은 반이 되고 싶지 않은 사람이 있다면 교사에게 부탁해 다른 반이 되게 해달라고 부탁하면 된다. 모든 선생님들이 부탁을 들어주는 것은 아니지만 이유가 타당하다면 학생의 부탁을 들어줄 가능성이 높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