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정말 소름끼치는 인터넷 쇼핑몰" 온라인 주문한 바지 속 '머리카락'의 진실

인터넷/화제 2017.11.08 17:10

"너무 소름끼쳐서 손이 부들부들거리네요" 


한 인터넷 쇼핑몰에서 구입한 바지에 '사람 머리카락'으로 바느질이 돼있다는 제보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 네이트판에는 '소름끼치는 인터넷 쇼핑몰'이라는 제목으로 누리꾼 A씨가 작성한 글이 증거 사진과 함께 올라왔다. 

   

네이트 판 인터넷 쇼핑몰 논란


A씨는 "한 인터넷 쇼핑몰에서 바지 2벌을 구매했다"며 "바지 밑단에 묻은 먼지를 털다가 머리카락 같은 게 밑단에 박혀있었다"고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포장 중에 흘러들어갔나 싶어 대수롭지 않게 떼어내려는데 바지 밑단 박음질이 사람의 긴 머리카락으로 덧대어져있다"고 했다.


그는 "얇은 나일론 소재 실인가 해서 이리저리 봐도 사람 머리카락이었다"며 "나머지 다른 바지 한벌도 역시 밑단을 머리카락으로 덧대어놨다"고 주장했다. 


A씨가 첨부한 사진 속 바지는 가늘고 구부러진 검은색 실 같은 물체가 촘촘히 박음질된 상태였다.  


바지 속 이물질 ⓒ 네이트판


바지 속 머리카락


인터넷 쇼핑 바지 ⓒ 네이트판


A씨는 항의하려 했지만 해당 쇼핑몰이 전화를 받지 않는 등 연락이 되지 않았다는데. 결국 환불요청을 해놓긴 했지만 아직도 연락이 없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돈을 떠나서 너무 소름끼치는 일"이라며 "옷 주문할 때 박음질 확인 꼼꼼히 하시기 바란다. 정말 등골이 오싹하다"고 글을 끝맸었다.


네이트판 원문 글



A씨의 주장은 사실일까. 이 글에는 대부분 "절대 머리카락이 아닐 것"이라며 "과대망상 환자 아니냐"는 비웃음이 따라붙었다.


현재 패션산업 종사자라는 한 누리꾼은 "이건 나일론 소재로 바지 밑단 삼봉(세발뜨기, 밑단 마감용 바느질의 일종)할 때 쓰는 실"이라며 "일반 면실로 밑단 마감을 하면 겉으로 바느질 자국이 남기도 하고 마찰로 인해 실이 끊어질까봐 저렇게 가는 실로 처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불로 태웠을 때 바스러져서 떨어져야 머리카락이지 태운 부분이 검게 타면서 뭉치면 나일론 실"이라고 덧붙였다. 

 

재봉틀 인스타그램 ⓒ 인스타그램 'chowonsuck'


또 계속 재봉틀로 봉제를 하려면 실이 길게 이어져야하는데 머리카락을 일일이 이어붙여 실로 쓴다는 것은 시간과 비용만 더 들어가는 공정이다. 머리카락을 길게 이어낸다고 해도 재봉틀에 있는 바늘과 부품이 밀고 당기는 힘을 머리카락이 견딜 수 없어 금방 끊어질 것이다. 


이 제보에 누리꾼들은 황당함을 표하며 "실을 머리카락으로 보는 글쓴이가 더 소름끼친다", "이런 진상까지 친절히 응대해야하는 쇼핑몰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런 반응에 A씨는 "불로 태워봤는데 머리카락이 맞았다"며 "세탁소 가서도 물어봤는데 머리카락이 맞다고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네이트판에 옷팔이들 많은가보다"라며 누리꾼들이 패션업 종사자들이라 오히려 쇼핑몰 측을 감싼다고 지적하고 있다. 

 

네이트 판 원문1

네이트 판 원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