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성폭행 논란'에 대한 현대카드의 입장에 LG 부장이 단 답변

인터넷 2017.11.08 16:12

사내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현대카드가 7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다시 입장을 밝혔다. 

  

현대카드는 "최근 인터넷 게시판과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알려진 당사와 관련한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당사가 말을 아끼는 것이 또 다른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어 상세하게 설명 드리고자 한다"고 전했다.

  

현대카드 페이스북 입장과 댓글 논란출처: 페이스북


현대카드는 이 사건을 '남녀 간의 프라이버시' 즉, 사적 애정 문제에서 벌어진 해프닝이라는 입장을 최종 정리했다.  


구체적인 이유는 다음과 같다.  


① B(35∙남)씨가 해당 영업소장(48∙여)에게 ‘5월 15일 사건 이후 A(26∙여)씨가 지속적으로 사귀자고 요구해 거절하고 있지만, 함께 일하기 불편하다’는 고충을 상담하여 이 사안을 최초로 인지하게 된 점 


② A씨가 영업소장과의 상담 자리에서 ‘B씨와 기분 나쁜 일이 있었다. 그러나 활동을 계속할 예정이며 잘 마무리하겠다’고 밝혔고 성폭력에 관한 언급이 전혀 없었던 점  


③ 영업소 내 다른 카드모집인들을 조사한 결과 A씨가 동료들에게 B씨와의 관계에 대해 스스로 언급하고 다닌 점  


④ 법적 개인사업자 신분인 A씨가 일을 그만 두겠다고 해 ‘계약 해지 면담’을 했지만, 입장을 바꾸고 다시 계약을 유지하기로 한 점 


현대카드의 이런 공식입장이 나오자 누리꾼들은 다양한 답변을 달기 시작했는데, 이 중에는 공교롭게도 LG전자에 재직 중으로 프로필을 작성한 황병규 부장이 있었다.  



황병규 부장은 "그렇게 대처를 잘해서 성폭행이 일어났나"라며 원색적인 표현을 사용해 현대카드의 공식입장을 비난했다. 


현대카드 성폭행 논란에 대한 페이스북 LG 부장 댓글



이에 한 누리꾼이 "LG전자 부장이시라는데 대처방법 참 배울만 합니다"라고 힐난하자, 황부장은 "당신 누구요? 혹시 현대카드 직원? 개인정보보호 위반한 것 같은데요...대처방법 웃겨 정말"이라고 맞받았다. 


이에 또다른 누리꾼이 "본인이 프로필에 기재해주셨네요..."라는 댓글을 달면서 여러 누리꾼들은 대기업 부장님답게 페이스북 사용이 익숙하지 않다는 걸 알고 비웃는 분위기가 조성됐고 황부장은 그때서야 뭐가 잘못됐는지 깨닫고 재치를 발휘했다.  


"이제 그만하시고...그만 놀리시고 쉬세요. 딸래미랑 놀아야 합니다. G4는 죄송합니다..." 


LG G4관련 댓글 개그


이 답변에 누리꾼들은 폭소를 터뜨리며 "너무 귀여워서 할말을 잃었다"며 황부장의 인간적인 면모에 그냥 넘어가자는 분위기로 급반전됐다. 


이후 누리꾼들은 황부장의 글에 G4 뿐 아니라 다양한 LG전자에서 출시한 제품에 대한 문의를 올리며 답변을 장난스럽게 요구했지만, 그 후로 황부장은 더 이상 답변을 달지 않았다.  


누리꾼들은 이 댓글을 보러 오라며 SNS를 통해 공유를 하고 있어 당분간 소소한 화제를 불러모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카드 입장 페이스북 게시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