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카스 아일랜드’ CF, 이종석과 김우빈의 공중 부양 바다 점프

인터넷 2013.06.29 01:13

OB Beer (OB맥주) - 카스 익사이팅 아일랜드 15'


[오펀 편집국] 여름철 각광받는 휴양지 중의 하나인 태국의 파타야에서 한 시간 남짓 거리에는 한적하고 조용한 바닷가 마을이 있다. ‘라용’이라 불리는 이곳은 펼쳐진 야자수와 쪽빛 바다가 어우러져 이국적인 운치를 뽐낸다. 


최근 이곳에서 배우 이종석과 김우빈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카스맥주의 새 TV광고 ‘카스 아일랜드’ 촬영으로 방문하게 된 것. 이번 ‘카스 아일랜드’ CF에서 이종석과 김우빈은 시종일관 해맑은 표정과 에너지 넘치는 모션을 선보였다. 


‘카스 아일랜드’라 명명된 이곳에는 젊음과 에너지가 넘친다. 바닷가 가운데는 9m짜리 대형 맥주 캔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 위에 올라선 주인공은 잠시 멈칫하다가 이내 바다 위 대형 풍선위로 점프 낙하하고 풍선의 반대편에 있던 다른 사람은 낙하의 압력으로 인해 바다로 튕겨져 나간다. 


카스 아일랜드 이종석, 김우빈


이들이 선보이는 ‘블롭점프(Blop Jump)’는 아직 국내에는 생소하지만 외국에서는 이미 대중화 된 익스트림 스포츠. 별다른 동력에너지 없이 풍선의 압력으로 작동되는 원리 이지만 이로 인해 튀어 오르는 높이는 3m내외로 짜릿함을 느끼기에는 충분하다. 


특히 블롭점프의 짜릿한 느낌과 카스맥주의 오버랩은 카스 후레쉬의 톡 쏘면서도 상쾌한 맛을 감각적으로 전달하여, 시원함과 청량감이 동시에 느껴지는 통쾌한 임팩트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또한 블롭점프대 주위로 병뚜껑 모양의 바지선, 그리고 바나나보트 형태의 벌룬이 배치돼 독특한 ‘카스 아일랜드’를 구현해 냈다. 


한바탕 물놀이 후에는 맥주와 함께하는 파티가 이어진다. 국적, 나이, 성별 등을 개의치 않는 자유로움이 묻어난다. 짜릿하고도 뜨거운 ‘카스 아일랜드’ CF는 이렇게 여름 초입의 무더위를 날릴 상쾌함을 선사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펀 신규 웹사이트 오픈
오펀이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