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안행부, 1만 2천여개 모든 공공기관 홈페이지 개방 추진

인터넷 2013.07.07 17:43


[오펀 편집국] 중앙부처·지방자치단체·교육기관 등 1만 2천여개 공공기관 홈페이지가 전체 개방되는 방향으로 정부정책이 추진된다. 


그간 일부 기관은 구글 등 검색엔진에 의해 개인정보 등이 노출되는 것을 우려해 홈페이지 자체의 접근을 차단하는 바람에, 필요한 정보를 찾는데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안전행정부는 대략 15~20%에 이르는 홈페이지가 검색엔진 접근을 차단 중인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안전행정부(장관 유정복)는 ‘정부3.0’의 핵심가치인 공공정보의 개방과 공유를 위해 일반 국민들이 공공기관 홈페이지에 대한 정보검색이 보다 용이해지도록 일제 개선을 추진한다. 


이에 따라, 안전행정부는 중앙부처·지자체·교육기관 등 모든 공공기관 홈페이지를 대상으로 개인정보 등 법령이 정하는 비공개정보를 제외하고는 전체 개방을 추진 중이다. 


이미, 지난 5월과 6월 각 1번씩 비공개정보가 포함된 페이지만 검색 접근 차단하라는 공문을 시달한 바 있으며, 이번 7월까지 완료하도록 요청했다. 


박찬우 안전행정부 제1차관은 “앞으로도 홈페이지를 통한 공공정보의 개방과 공유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로 그간 논란이 되었던 공공기관 홈페이지의 검색접근 차단은 7월말까지 대부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