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목 탄력킹을 찾아라' 3명은 40대, 1명은 70대... 과연 70대 할머니는?

방송/방송다시보기 2017.11.02 12:05

40대와 전혀 차이가 없을 정도로 목주름 하나 없이 탱탱한 70대 피부청년 몸신이 등장해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노화의 첫 단계, 목주름'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정보와 이야기가 펼쳐졌다.


목주름이 없는 70대 할머니 찾기ⓒ 채널A '나는 몸신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71세 목 탄력킹을 찾아라'라는 퀴즈가 출연진들에게 던져졌다. 


방송 스튜디오에는 얼굴을 가리고 어깨라인이 잘 보이는 의상을 입은 여성 4명이 등장해 판넬 뒤로 숨어 목과 어깨만 드러냈다. 


주름없는 탱탱한 목의 소유자 ⓒ 채널A '나는 몸신이다'



이 중 3명은 일반적인 40대, 1명은 70대 몸신이다. 과연 70대 목 탄력킹은 누구일까?


출연진들은 1번 출연자의 탄력과 일자쇄골을 보고 운동도 열심히 하고 관리를 잘 한 40대가 확실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다음 세명 역시 피부에 주름은 물론 잡티 하나 없이 깔끔한 데다가 피부에서 광까지 나는 목과 어깨를 자랑해 출연진들을 혼란스럽게 했다.

 

이후 목 피부를 쓰다듬어보고 살짝 꼬집어보는 등 가까이서 피부 상태를 확인하고 손으로 만져보기까지 했지만 아무도 그 답을 맞추지 못했다. 


결국 2명을 추려내 한명은 40대, 다른 한 명은 70대라는 조건 하에 판넬에서 나와 얼굴만 가린 전신을 보고 판단하기에 이르렀지만 출연진들은 여전히 갈팡질팡하며 답을 확신하지 못했다. 


아무리 봐도 70대라고는 보이지 않는 두 사람을 바라보던 한진우 한의사는 "처음에 이러고 했어도 못 맞췄을 것"이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결국 두 사람은 마스크를 벗기에 이르렀는데.  

 

정답은 가장 적은 표를 받았던 1번이었다. 1번은 지난달 1일 TV조선 '내 몸 사용 설명서'에도 등장해 철저한 운동과 식이요법 등 꾸준한 자기관리로 동안외모와 활기를 자랑했던 권팔순 할머니다. 

 

목주름이 없는 71세 할머니 전신 모습 ⓒ 채널A '나는 몸신이다'


이 방송에서 권 할머니는 30대 남성 제작진의 윗몸 일으키기 대결에서 이기기도 했다.

 



그는 어떠한 시술이나 약물에 의존하지 않고 오직 자신만의 관리비법으로 목주름 없이 탱탱한 목과 어깨라인을 유지해왔다. 


한편 권팔순 할머니는 목 탄력킹의 비법으로 목주름 다리미 스트레칭을 직접 시범해보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