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애호박으로 맞아봤음?" 분노폭발한 유아인이 '일반인' 저격하며 끊임없이 싸우는 이유

인터넷/화제 2017.11.20 16:55

최근 배우 유아인의 심상치 않은 SNS활동을 두고 그 배경이 무엇인지 사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8일 유아인은 트위터에 자신을 조롱하는 글이 올라오자 이를 인용하며 사람들과 설전을 펼쳤다. 



앞서 한 트위터 이용자가 유아인이 좋은 사람이긴 하지만 친구로 지내기는 조금 힘들 것 같다는 취지의 글을 올린게 화근이었다.


그러면서 “(유아인은) 냉장고 열다가도 채소 칸에 애호박 하나 들어있으면 가만히 보다가 갑자기 ‘혼자라는 건 뭘까?’하고 코 찡끗할 것 같음”이라고 언급했다. 

   

유아인 트위터 ⓒ 유아인 트위터


그러자 유아인은 직접 그 글에 “애호박으로 맞아봤음? (코 찡긋)”이라는 답글을 남겼고 이것이 사건의 시작이 됐다. 


애호박으로 때린다는 말에 흥분한 트워터 이용자들은 과한 댓글이라며 화를 냈고 결국 유아인은 “농담 한마디에 여성을 혐오하는 한국 남자가 됐다”고 토로했다. 


유아인이 자신을 조롱하는 듯한 게시물에 답글을 달다 벌어진 이번 일로 유아인의 답글들이 트위터를 떠돌며 많은 사람들의 비난을 받았다.

 

유아인 트위터 ⓒ 유아인 트위터

그러자 유아인은 자신을 조롱한 트위터 이용자들 찾아내 일일이 다시 답글을 달았다. 


이에 많은 트위터 이용자들은 악플도 아닌 의견을 보낸 글에 연예인이 직접 일반인을 저격하는 것은 과한 처사가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자 유아인은 “(당신들이) 그냥 한 말에, 그냥 한 말씀 놀아드렸는데 아니 글쎄 한남이라니(코 찡긋) 잔다르크 돋는다”며 “그만 싸우고 좀 놀자. 싸우며 노는 거 즐기시는 거 이해는 합니다만”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트위터 이용자들과 유아인과의 설전은 계속됐다.


유아인 트위터 설전 ⓒ 유아인 트위터


한 트위터 이용자는 “바로 얼마 전 어떤 연예인이 여자 친구를 때려서 경찰서에 갔다. ‘맞아봤냐’는 말은 친한 사이도 아닌데 놀자는 말은 아닌 것 같다” “지금 대단한 ‘잔다르크’ 나셨다고 비아냥대는 건가”라며 지적했다.


이에 유아인은 “성별 모를 영어 아이디님께 농담 한마디 건넸다가 마이너리티 리포터에게 걸려 여성을 혐오하는 한국 남자이자 잠재적 범죄자가 됐다”며 “이곳에 다시 나타나는 게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설전이 계속되자 누리꾼들은 그동안 많은 SNS으로 논란이 있었던 유아인이 결국 평정심을 유지하지 못하고 분노가 폭발한게 아니냐는 반응이 보였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유아인의 행동이 단순히 자신을 조롱하는 댓글에 감정적으로 대응한게 아니라 자신을 적극적으로 보호하는 태도라고 말했다. 

 

유아인 트위터 설전 ⓒ 유아인 트위터


유아인의 이 같은 적극적인 행동으로 유아인을 애호박에 비유한 글을 쓴 트위터 이용자가 "너무 많은 주목을 받아 심적으로 힘들다"며 트위터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기 때문이다. 


유아인은 평소 자신의 SNS를 통해 다양한 사회현상에 대한 견해를 스스럼없이 밝혀온 연예인 중 하나다. 


이번 SNS논란으로 유아인은 더이상 자신을 향한 비난을 가만 두고 보지않겠다는 강경한 반응을 피력한 것이다.  


악플과 다름없는 조롱에 감정적으로 대응한 것에 대해 많은 비난이 쏟아지고 있지만 대중에게 숱한 악플을 받는 연예인의 색다른 대응법에 트워터 이용자들이 당황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배우 유아인을 향한 트위터 이용자들의 조롱이 이어지고 있어 이번 논란의 결말이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