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남자 아이돌의 핫팬츠가 못마땅한 양현석의 할말을 잃게 만든 '핫팬츠돌'

방송/방송다시보기 2017.11.10 15:08

양현석이 남자 아이돌의 핫팬츠 의상을 지적했다가 도리어 말문이 막히는 답변을 들었다. 


지난 5일 JTBC '믹스나인'에서는 온애오프, 투아이즈, 에이스 등 데뷔했지만 빛을 보지 못했던 그룹들의 사연과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심사위원으로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래퍼 자이언티, 방송인 노홍철이 나섰다. 


소속사 '비트인터렉티브'서 심사위원들이 만난 그룹은 '에이스'.

 

그룹 에이스 이동훈 김세윤 김병관 ⓒ JTBC '믹스나인'


원래 5인조 그룹이었지만 이 중 2명은 KBS2 '더유닛' 출연자였기에 불참했고 이동훈, 김세윤, 김병관 3인조로 오디션에 나섰다.


양현석 대표는 에이스 3인조의 열정과 재치있는 입담에 웃음을 보였지만 "한가지 독특하다"며 지적하고 나섰다. 

 

바로 에이스의 핫팬츠 의상이었다. 

에이스는 그간 '핫팬츠돌'로 이름을 날릴 정도로 남자 아이돌로서는 독특한 핫팬츠 의상을 선보여왔다.


핫팬츠돌 에이스 ⓒ JTBC '믹스나인'


핫팬츠 의상에 대해 양현석 대표는 "핫팬츠는 좀 약간 제가 보기에도 '어? 굳이 왜?' (할 정도로 거부감이 들었다)"며 표정을 굳혔다.


이에 이동훈은 굴하지 않고 "근데 (YG 소속의) 위너 선배님들도 이번 'LOVE ME LOVE ME' 컨셉에서 입으셨던데요"라고 반박해 양현석이 할 말을 잃게 만들었다. 

 

양현석은 더이상 말을 잇지 못하며 입을 다물었고 위너가 핫팬츠 의상을 선보인 컨셉 사진이 등장하면서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위너 핫팬츠 ⓒ YG 엔터테인먼트


대기실 인터뷰에서 이동훈은 "사실 핫팬츠 의상 때문에 솔직히 욕을 많이 먹었다. '남자들이 그게 뭐냐'고 하더라"며 핫팬츠 의상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이 적지 않았음을 털어놓았다. 

 

이어 "하지만 핫팬츠 의상 덕분에 에이스를 한번 더 봐주셨다"며 "에이스를 조금이라도 알릴 수 있다면 창피해도 어떤 일이든 해왔다"고 했다.




이후 펼쳐진 오디션에서 에이스 3인조는 노래-춤 등 놀라운 실력을 발휘했고 양현석은 3명 모두를 합격시키며 미소를 지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