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가격 논란중인 '아이폰 X 256GB'에 6만원만 더하면 살 수 있는 애플 제품 2가지

쇼핑/신상품 2017.11.01 16:27

1일 애플이 아이폰X의 국내 정가를 공개한 가운데, 그 가격의 어마무시함에 많은 국내 네티즌들이 놀라고 있다.

아이폰 X


애플의 홈페이지에 공개된 '아이폰X'의 가격은 64기가 모델이 142만원이며, 256기가 모델은 163만원이다. 

그런데, 이렇게 가격 논란중인 아이폰 X에 단돈 6만원만 더 하면, 다른 애플 제품인 아이맥과 맥북프로를 살 수 있는 상황이다. 

아이맥과 맥북프로 169만원출처: 애플 홈페이지



심지어, 아이맥 가운데 하위 기종(2.3GHz 프로세서 1TB 저장 용량)의 경우, 아이폰 X보다 19만원이 저렴하며, 아이폰 X 64GB와 2만원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아이맥 2.3GHz 프로세서 출처: 애플 홈페이지



혹시라도, 아이폰 X를 사용하다가 떨어뜨리거나 고장이 날 경우의 수리비용 역시 만만치 않다.

애플 케어 플러스출처: 애플 홈페이지


수리시 비용은 약 31만원 ($275)이고, 애플케어+는 22만원 ($199), 애플케어+ 들었으나고 액정이 나갈 경우의 별도의 수리비는 3만원 ($29)이 들게 된다.


한편, 국가별로 '아이폰 X'를 64GB를 기준으로 판매 가격을 비교해 보면 국내 가격은 미국, 일본, 홍콩, 캐나다 등에 비해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아이폰 X  64GB 가격 비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