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제가 언제 자살했다고 그랬나요?" 故 김광석 부인이 자살설 부인하며 던진 한마디 (영상)

음악 2017.09.27 13:56


가수 故 김광석 씨의 부인 서해순 씨가 과거 남편의 사망 원인에 대해 자신이 이야기한 인터뷰 내용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故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씨가 출연해 그에게로 향한 의혹에 대한 해명을 내놓았다.

 


서해순 씨는 지난 1996년 발생한 가수 故 김광석 씨의 사망 사건에 대해 타살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 

이날 손석희 앵커가 "김광석 씨 사망 직후 '술 먹고 장난하다 그렇게 됐다'고 인터뷰를 하셨더라"고 언급하자 서씨는 "29살 어릴 떄 갑자기 남편이 그렇게 되니까 정신이 없어서"라고 답했다. 

이어 "기자들이 물어보는 말에 '(남편의 사망 사실이) 장난(거짓말) 같이 느껴지고 꿈 같다. 연극처럼 간 것(죽은 것) 같다'고 말한 것이 와전됐다"며 해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나이였다면 차분히 대하는 방법을 알았겠지만 당시에는 너무 어렸다"고 덧붙였다. 

이에 손석희 앵커는 "본인이 수차례 그렇게 이야기를 했는데 이해하기 어렵다"며 "장난하다 그리된 것이라고 하다가 나중엔 자살한 것이라고 하지 않았냐"고 의아한 점을 지적했다.

그러자 서씨는 "제가 언제 그랬죠? 제가 자살했다고 언제 그랬나요?"라며 반문했다.

또 "(인터뷰를) 너무 많이 해서 정확한 날짜도 기억 못한다. 오래됐고 경황도 없었다"는 말을 반복했다. 

이날 서씨는 인터뷰 초반부터 마지막까지 줄곧 "기억이 안 난다", "경황이 없었다"는 말을 반복하며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여 손 앵커와 시청자들을 의아하게 했다.

결국 방송 후에도 김광석 씨와 딸 서연 양의 죽음에 대한 의혹은 대부분 풀리지 않았으며 국민들의 궁금증은 오히려 더 증폭된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이상호 기자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발뉴스를 통한 속보나 경찰 조사를 통해 추가적 입장을 소상히 밝혀드리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