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골든타임, 황정음 할아버지 향한 애틋한 효심에 안방극장 '뭉클'

방송 2012. 9. 5. 10:04


[오펀 방송연예팀=유보경 기자] 지난 4일(화) 방송된 <골든타임> 17회분에서는 재인(황정음 분)이 할아버지이자 병원 이사장인 대제(장용 분)를 걱정하며 노심초사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안타까움을 더했다.


할머니 금녀(선우용여 분)와 이혼 후 혼자 계실 일을 염려하며 한층 성숙된 모습을 선보인 것.


이때 황정음은 이혼에 있어서는 강경한 입장이던 선우용여에게 “할아버지 깨어나시면 어떡할 건데? 할아버진 할머니 아프셨으면 절대 이혼 안 하셨을 거야.”라고 설득하면서 섬세한 감정 연기로 속 깊은 손녀딸의 면모를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골든타임 황정음1


또한 애써 복잡한 심중을 감추고 일에 매진하는 것은 물론, ‘이사장 손녀딸’이라는 사실이 공개된 이후 달라진 주변 대우에 의연하게 대처하는 등 보다 더 다양해진 연기 스펙트럼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시청자들은 “할아버지 생각하는 재인이 마음이 너무 짠했어요. 보면서 콧잔등이 찡했습니다ㅠㅠ”, “할아버지 때문에 정신 없을 텐데도 일 하려는 모습이 대견하기도 하고 가슴 아프기도 했어요. 재인이 파이팅! 정음씨도 파이팅!”, “정음씨 감정 연기가 물이 오르신 듯. 전작보다 훨씬 더 섬세해지신 것 같아요!”, “골든타임 보면서 정음씨 팬이 됐어요! 앞으로 끝까지 멋진 모습 보여주세요~” 등 황정음과 캐릭터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골든타임, 김기방 비쥬얼 폭발~ 오빤 의사 스타일!


골든타임, 황정음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이선균에게 위로 눈길


이선균.황정음.이성민의 반전 매력! '골든타임' 촬영 현장 사진 공개


'골든타임' 사표 던진 ‘최인혁’, 응급의학과로 돌아가나?


[드라마] '골든타임' 개성파 배우 김기방, "내가 바로 응급의학과 군기반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