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인터파크, 프로야구 및 프로축구 전 경기 예매 시작

스포츠/레저 2013.07.01 14:19


[오펀 여행레저팀=장익제 기자] 국내최대 티켓예매사이트 인터파크(www.ticket.interpark.com 대표 김양선)에서도 프로야구, 프로축구 등 거의 모든 구단의 스포츠 경기 티켓을 예매할 수 있게 됐다. 인터파크는 티켓링크와 시스템 연동을 통해 양사가 각각 보유한 스포츠 구단들의 모든 경기를 통합하여 고객이 어느 사이트를 이용하건 모든 스포츠 경기를 예매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에 인터파크에서만 예매 가능하던 넥센 히어로즈, NC다이노스를 비롯해 7월부터는 LG트윈스, 두산 베어스, 삼성 라이온스, 한화 이글스 등 총 6개 구단의 프로야구 홈경기를 예매할 수 있다. 또 프로축구 역시 전북현대, FC서울, 수원삼성, 대구FC, 대전시티즌, 부산아이파크, 경남FC, 제주유나이티드, 인천유나이티드, 전남드래곤즈, 포항스틸러스, 성남일화, 강원FC 등 13개 K리그 구단의 홈 경기가 예매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겨울에 시즌이 시작되는 프로농구와 프로배구 경기도 모두 예매가 가능해진다.  


야구장 티켓


매년 관중수가 급증하는 프로야구는 올해 252경기만에 관중 300만 돌파가 예상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만큼 현장에서는 자리를 구하기 힘들어 매년 인터넷 사전 예매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야구팬들이나 축구팬들이 응원하는 구단의 홈경기를 보기 위해서는 구단의 티켓을 보유한 각기 다른 사이트를 찾아야만 했다. 이번 인터파크와 티켓링크의 스포츠 티켓 연동으로 스포츠팬들은 보다 손쉽게 원하는 구단의 경기를 한눈에 보고 바로 예매할 수 있게 된 것. 


거의 모든 관객이 인터넷 사전 예매를 이용하는 공연과는 달리 스포츠는 현장 구매 비중도 높았으나 점차 프로야구와 프로축구 등 스포츠의 인기가 높아지고 좋은 좌석을 미리 예약하려는 관중들이 많아지면서 현재는 인터넷 사전예매량이 평일에는 50%, 주말에는 90%에 육박하고 있다. 인터파크 레저스포츠팀의 이형석 팀장은 “프로야구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사전 예매문화도 정착되는 분위기, 이번 연동을 통해 구단별로 각기 다른 예매처를 이용하는 불편을 줄이고 스포츠팬들이 응원하는 구단 외에도 모든 구단의 경기를 한눈에 보고 바로 예매할 수 있어 스포츠 경기 예매가 한결 편리해졌다”며, “앞으로 겨울에 시즌이 시작되는 프로농구와 프로배구도 마찬가지로 모든 경기를 예매할 수 있게 할 것이며 스포츠팬들이 좋아할 만한 추가 상품기획과 스포츠 예매권 등도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터파크는 지난 2010년 7월 티켓링크와 연동 제휴를 맺고 인터파크가 보유한 모든 공연을 티켓링크에서도 예매 가능하도록 한데 이어 올 7월부터 스포츠 티켓 예매도 연동작업을 완료했다. 현재 공연예매시장의 70%정도를 점유하고 있는 인터파크의 모든 공연을 티켓링크에서도 예매할 수 있다. 인터파크는 7월 14일까지 프로야구를 예매하는 예매자 100명에게 기프트콘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펀 신규 웹사이트 오픈
오펀이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