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유리창 수리비만 2천만원" 일용직 남성이 '5억 넘는' 페라리에 소주잔을 던진 황당한 이유

스포츠/레저/자동차 2017.11.22 18:33

시가 5억이 넘는 외제차인 페라리에 소주잔이 던진 남성이 수리비 2천만원을 물어야 할 상황에 처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21일 재물손괴 혐의로 A씨(47)를 입건했다. 

   

페라리 ⓒ pixabay.com


경찰에 따르며 A씨는 올해 6월 16일 오후 11시30분쯤 부산 해운대구 송정해수욕장의 한 장어집에서 술을 마시고 있었다.


초여름 날씨에 노천 테이블에 있던 A씨는 해변 길을 달리는 차량에서 나오는 시끄러운 음악 소리에 짜증이 났다. 


이어 굉음을 내는 엔진 소리를 들은 뒤 A씨는 들고 있던 소주잔을 차량을 향해 던졌다. 


날아간 소주잔은 시가 5억 원짜리 페라리 운전석 유리창에 부딪혀 산산조각이 났고 차에는 흠집이 생겼다.


범인 검거 참고 이미지ⓒ pixabay.com


페라리 운전자 B씨(47)는 차에서 내려 소주잔을 던진 사람을 찾았으나 A씨는 일행과 함께 슬쩍 자리를 떴다.  


B씨는 운전석 유리창 교체 비용이 2천만원에 달한다며 범인을 잡아달라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식당 CCTV에서 A씨가 소주잔을 던지는 장면을 확인하고, 식당 카드 명세서 등을 확인해 A씨를 붙잡았다. 페라리 유리창 교체 비용은 2천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