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습작생을 성폭행했다고 알려진 시인이 검찰 조사 결과가 나오자마자 쓴 '시'

놀이일반/사회 이슈 2017.11.22 17:43

습작생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시인 박진성 씨가 ‘무혐의’ 처분을 받은 가운데 자신의 심경이 담긴 시를 올려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박진성 씨는 지난 14일 자신의 블로그와 SNS에 무혐의 처분을 받은 보도를 올리며 씁쓸한 자신의 속마음을 시로 표현했다.


시인 박진성 트위터 ⓒ 박진성 트위터


“어머니가 우신다. 아버지도 우신다. 동생도 전화를 해서 운다. 

나는 멍하게 앉아서. 그냥 멍하게 앉아서.  

   

늙은 개의 눈두덩이나 쓰다듬으면서.“  

   

지난해 10월, 박 씨는 습작생 등에게 상습적으로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습작생이던 A씨는 SNS에 박씨와 자의적이지 않은 성관계를 가졌다고 폭로했다.    


시인 박진성이 남긴 시 ⓒ 박진성 블로그


대전지검은 당시 카카오톡 메시지 기록과 성관계 전후 정황을 확인한 결과 성관계는 동의 하에 이뤄진 것으로 판단하고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이후 박 씨는 A씨를 무고죄로 고소했다.  


검찰은 A씨에 대해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박진성 사건 결과 내용 ⓒ 박진성 트위터

20일 박 씨는 자신의 SNS 계정에 상대 여성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대화를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를 게재하기도 했다.    


박진성 카카오톡 ⓒ 박진성 트위터

카톡 메시지에는 “정말 죄송하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사실도 아닌데 폭로해놓고 저도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 친구들이 부추겨서 제가 지어내서 폭로를 했다”는 내용이 담겼고 박 씨는 “이게 사과하고 말 일이냐”라고 답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박 씨는 “일이 이렇게까지 커질 줄 정말 몰랐다”, “제가 어떻게 해야 하나요?”라고 말하는 상대방에 대해 “그렇다면 저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라고 말하며 허탈감을 드러냈다.    


한편 박 씨에게 성범죄를 당했다고 폭로한 또 다른 여성 B씨에 대해서 검찰은 ‘허위글을 작성해 박 씨의 명예를 훼손한 점이 인정된다’며 벌금 30만 원의 약식 명령을 내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