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위험 삼각형'에 난 여드름인지 모르고 짰다가 응급실 실려간 남성의 처참한 결말

놀이일반 2017.09.27 14:21


'위험 삼각형'에 속하는 여드름을 함부로 짰다가 사경을 헤매게 된 남성이 있다. 

지난 21일(이하 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아시아원은 얼굴에 난 여드름을 짰다가 죽음의 문턱까지 간 남성에 대해 전했다.

중국 저장성에 사는 익명의 한 50세 남성은 최근 입술 위쪽에 여드름이 나자 별 생각 없이 손으로 여드름을 툭 터트렸다. 

그런데 하필이면 여드름이 난 위치는 얼굴 미간부터 윗입술 양쪽 끝을 따라 그렸을 떄 만들어지는 '위험 삼각형(Danger triangle)에 속했다. 
   

여드름 짜는 법 1
'위험 삼각형'에 난 여드름인지 모르고 짰다가 응급실 실려간 남성의 처참한 결말


위험 삼각형 안에 있는 혈관은 뇌로 흐르는 정맥과 연결돼있는데 이 부분에 난 여드름이나 피지를 함부로 짤 경우 세균이 뇌로 흘러들어가 '뇌수막염' 등 뇌로 세균 감염이 되는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다. 

또한 세균이 혈관을 타고 몸 속으로 퍼지면 패혈증, 장기 손상 등의 심각한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의학박사 홍혜걸과 여에스더 부부가 의학채널을 통해 이 내용을 알린 바 있다.

 


그러나 이를 몰랐던 남성은 아무 생각 없이 여드름을 짰다가 점점 얼굴 전체가 부풀어오르는 걸 느꼈다. 

이후 고열과 호흡곤란, 비정상적인 혈압 상승 등의 증상을 보였고 결국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다. 
 

위험 삼각형 여드름 1
'위험 삼각형'에 난 여드름인지 모르고 짰다가 응급실 실려간 남성의 처참한 결말


남성을 진찰한 의사는 "입술 부근 조직이 괴사했으며 감염으로 패혈증까지 걸려 자칫하면 목숨이 위태로웠을 상황"이라고 했다. 

곧바로 수술에 들어간 의사는 남성의 입술에서 약 8cm 가량의 괴사한 조직을 제거하고 무려 100ml의 고름을 짜냈다. 

수술 후 회복 중인 남성은 천만다행으로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후 재건 수술을 받아야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