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펀

[포토] '군함도' 송중기 "전역 후 첫 작품, 개인적으로 큰 의미"

갤러리/포토뉴스 2017.06.15 14:07

송중기가 '군함도'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류승완 감독과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이 참석했다.


송중기는 군함도에 잠입하는 OSS 소속 광복군 박무영 역을 맡아 묵직하면서도 강인한 매력을 보여준다.



이날 송중기는 "군대라는 곳도 다녀왔고, 전역을 하고 나서도 영화로 복귀를 하고 싶은 마음이 제일 컸었다. 그래서 그런지 '군함도'가 제게는 개인적으로 의미가 큰 작품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캐릭터보다는, 영화 전체의 소재와 함께 실제 사실에 기반한 작품이기 때문에 소재가 주는 압박감이 가장 컸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7월 개봉 예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펀 신규 웹사이트 오픈

티스토리 툴바